국세청, 탈세혐의 고액자산가 등 219명 동시 세무조사
상태바
국세청, 탈세혐의 고액자산가 등 219명 동시 세무조사
  • 변종화 기자
  • 승인 2019.10.0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세청, 정당한 세금 부담없는 고액 자산가 및 미성년․연소자 부자의 탈세 행위에 강력 대응 방침
사진 : 국세청
사진 : 국세청

국세청은 기업 경쟁력을 훼손하는 탈세혐의 고액 자산가 등 219명을 동시에 세무조사 한다고 밝혔다. 이는 정단한 세금 부담없는 자산가 및 미성년, 연소자 부자의 탈세 행위에 강력히 대응하기 위한 취지라고 덧 붙였다.

사주일가를 포함한 고액 자산가 중, 악의적이고 교묘한 수법으로 기업과 국가의 경쟁력을 훼손하면서 세금을 탈루한 219명에 대해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하였다.

국세청에서 밝힌 조사대상자들의 주요 탈세유형은 다음과 같다.

첫째, 해외현지법인 투자, 차명회사 거래 등을 이용하거나 묘역미술품골드바 등 다양한 자산을 활용하여 기업자금을 유출시켜 기업의 재무건전성을 위협하는 유형.

둘째사주일가 지배법인에 부를 이전하기 위한 목적의 끼워넣기 거래, 부당 내부거래 등을 통해 기업 경쟁력을 훼손하는 유형.

셋째, 위와 같이 유출된 자금을 미성년연소자 자녀의 금융자산부동산 취득 등 비생산적인 분야에 유입시키는 유형.

사진 : 국세청 자료
사진 : 국세청 자료

국세청은 이번 조사는 기업의 경쟁력을 훼손하는 고액 자산가의 일탈행위에 초점을 맞춘 만큼, 기업의 정상적인 경제활동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투자고용에 사용되어야 할 자금이 사주일가의 개인적 치부에 유용되는 일이 없도록,이번 조사를 통해 드러난 탈루유형 이외에도 고액 자산가 등의 사익 편취행위 유형을 지속 발굴하여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