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자금출처 불분명한 탈세혐의자 224명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
상태바
[국세청] 자금출처 불분명한 탈세혐의자 224명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
  • 박효주 기자
  • 승인 2019.11.14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세청 "30대 이하 증여공제를 크게 초과하여 자금을 증여받고, 이를 신고하지 않은 혐의가 다수 포착"
- "부모 등 친인척간 자금흐름과 사업자금 유용 여부까지 추적"
- "차입금에 대한 사후관리도 철저히할 계획"
사진 : 국세청 보도자료
사진 : 국세청 보도자료

국세청은 최근 서울 및 지방 일부지역의 고가 주택 거래가 늘어나면서 정당하게 세금을 신고납부하고 있는지에 대한 검증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해당지역의 고가 아파트주거용 오피스텔 취득자와 고액 전세입자 등 자금출처가 불분명한 탈세혐의자 224명에 대하여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조사대상자는 고도화된 NTIS(차세대국세행정시스템) 과세정보와 국토교통부 자금조달계획서, 금융정보분석원(FIU) 정보자료등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자금흐름을 입체적으로 분석하여 선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경제적 능력이 부족한 30대 이하가 부모등으로부터 증여재산공제 한도액 5천만(미성년자 2천만)을 크게 초과하여 자금을 증여받고, 이를 신고하지 않은 혐의가 다수 포착되었으며,

조사과정에서 금융조사 등을 통해 대상자 본인의 자금원천뿐만 아니라 부모 등 친인척간 자금흐름과 사업자금 유용 여부까지 추적하고, 차입금에 대한 사후관리도 철저히 하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앞으로도 부동산 거래를 통한 탈루혐의에 대해 지속적인 검증을 실시하고, 현재 진행 중인 관계기관 합동조사 후 탈세의심(실거래가 위반, 증여의심 등)자료가 통보되면 면밀히 점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