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어머니의 적선積善
상태바
[에세이] 어머니의 적선積善
  • 이택룡 세무사
  • 승인 2019.08.25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택룡 세무사 에세이집 [청백리淸白吏가 그립다] 중에서

어머니는 이씨 집안에 외며느리로 시집오셔서 51녀를 낳아 기르시고, 아버지는 수만 평의 농토와 선산을 장만하셔서 우리 집안을 일으키셨다. 그러는 동안 어머니는 손에 물 마를 날이 없이 일하셨고, 농번기 때는 산후조리는커녕 아이를 업고 농사 뒷바라지하느라 허리가 굽어지셨다. 그러니 얼마나 몸이 아프고 불편하셨을까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진다.

금년은 어머니가 돌아가신 지 어느새 13주년이 되었다. 91세를 일기로 세상을 뜨셨지만 내 가슴속엔 늘 살아 계신다. 지난 설명절 때는 어머니 산소에 성묘한 후 어머니, 편히 쉬셔요.”하고 말하는 순각 어머니의 나직한 음성이 들리는 듯했다.

어떤 심리학자는 우리의 과거를 더듬어 첫 번째 기억을 찾아 내면 어른이 되어서도 자주 느끼는 감정들을 이해할 수 있다.”고 했다. 나는 돌아가신 할아버지가 보고 싶어 담벼락에 붙어 울던 일, 아버지의 주머니에서 돈을 훔친 기억, 왜정 때 불장난으로 뒷간에 감춰 둔 볏가마가 발각되어 아버지가 주재소에 끌려간 일 등 마음속에 남아 있는 유년 시절의 기억이 현재의 의식에 표면화되어 있다.

네댓 살 때였다. 어머니가 아랫말에 사진쟁이 왔다.”고 하셔서 나는 엄마! 사진 찍으러 가자, ?” 하고 어머니의 손을 끌며 졸랐다. 내 얼굴을 사진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신비로운 일인가 생각했기 때문이다. 어머니는 그래, 가자.” 하시며 나를 등에 업고 아랫마을로 갔다. 그곳에는 이미 아낙네들이 모여 있었다. 사진사는 나를 보자마자 참 잘생긴 도련님이시네.” 하면서 나를 치켜세웠다. 흰색 바지저고리에 개떡 모자를 쓴 나는 얼른 마루에 올라가 포즈를 취했다. 그랬더니 어머니는 ! 저 자식 봐라.” 하시며 대견해하셨다. 이 세상에 태어나 처음 찍는 사진이므로 얼른 보고 싶어졌다.

그 이듬해인가, 어머니는 정월대보름이 되자 시루떡을 찌기 위해 아침부터 분주하셨다. 시루에 쌀가루와 붉은 팥고물을 켜켜이 얹고 시루떡을 쪘다. 김이 모락모락 나면서 드디어 먹음직스러운 시루떡이 완성되었다. 어머니는 시루떡을 칼로 자르고 그릇에 담아 장독대대문다락뒷간에 가져다 놓고 고수레!” 하면서 악귀를 쫓고 가정의 평안을 기원하는 주술적인 의식을 하셨다. 그러고 나면 나는 목판에 시루떡을 담아 동네를 한 바퀴 휑하니 돌며 집집마다 돌렸다. 떡 먹을 생각에 얼른 집에 돌아오니 어머니는 춥지? 애썼다!” 칭찬하시면서 나를 꼭 안아 주었다. 나는 포근함을 느끼며 울컥 눈물이 났다. 어머니는 따듯한 안방 아랫목에 나를 앉혀 놓고 시원한 동치미 국물을 가져다 주셨다. 그때 그 시루떡 맛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

어머니는 늘 손이 놀 새가 없이 부엌이나 들에서 일을 하셨다. 어떤 때는 동네 사람들이 어쩌다 사고나 병이 나면 내 집안일처럼 마음 아파 어쩔 줄 모르고 걱정하셨다. 그리고 내가 중고교 시절 인천에서 자취 생활을 할 때, 김치반찬 보따리와 심지어 장작을 무내미 고개 버스 정류장까지 머리에 이고 날라 주시던 어머니의 모습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 그 고개는 선열들이 31독립만세를 외친 곳이기에 더욱 숙연해지고 귓가에 그 소리가 들리는 듯하여 잊히지 않는 장소이다.

그만큼 우리 어머니는 자식을 위한 일은 물론, 누구에게나 사랑하는 마음이 크고 깊으신 분이었다. 아버지는 순수한 농군이시면서 동네에서 구장(현 이장)일을 20여 년간 맡았기 때문에 공직자들이 시도 때도 없이 집을 찾았다. 그때마다 어머니는 그분들에게 식사 대접을 하셨는데, 지역에서는 그런 어머니의 부덕婦德을 칭송하는 말들이 자자했다. 우리 조상들이 가훈처럼 여긴 적선지가 필유여경積善之家 必有餘慶’, 즉 착한 일을 많이 한 집안은 언제나 경사가 넘친다는 그 가르침대로 어머니는 평생을 적선하며 사셨다. 스님에게는 시주를 넉넉히 하셨고, 걸인에게도 먹을 것을 듬뿍 주셨다. 그런 어머니의 후덕으로 우리 집안이 평안하고 번창해 온 것이 아닌가 싶다.

그러고 보면 어머니의 적선하신 삶은 따뜻하고, 넉넉하고, 자애롭고, 아름다운 것 등 모든 위대한 선이 다 내포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어머니의 모상母像을 기리며 이해인 수녀님의 <눈물 항아리>를 음미해 본다.

어머니 그리울 적마다/ 눈물을 모아 둔/ 항아리가 있네// 들키지 않으려고/ 고이고이 가슴에만 키워 온/ 둥글고 고운 항아리// 이 항아리에서/ 시가 피어나고/ 기도가 익어 가고/ 내가 어떻게 살아야 할지/ 빛으로 감싸 안는/ 지혜가 빚어지네// 계절이 바뀌어도/ 사라지지 않는/ 이 눈물 항아리는/ 어머니가 내게 주신/ 마지막 선물이네

어머니! 정말로 사랑했습니다. 이제는 세상에서 시리고 아픈 기억들을 모두 내려놓으시고, 천국에서 영원한 안식을 누리시길 두 손 모아 기도드립니다.(2016)

이택룡 세무사
이택룡 세무사

[저자 프로필]
이택룡 세무사
세무사, 경영학박사
수필가, 사회복지사
)명지전문대학교 교수
)명지대 사회복지 대학원 강사
) 일본 나가사키 순심대학교 강사
△ 제물포고등학교(졸)
△ 연세대 경영대학원 경영학 석사
숭실대 사회복지대학원 행정학 석사
△ 명지대 대학원 경영학 박사
인도 뉴델리
ASIAN TRADE UNION COLLEGE수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