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공재건축 위한 '4종 주거지역' 신설 추진…용적률 '상향'
상태바
서울시, 공공재건축 위한 '4종 주거지역' 신설 추진…용적률 '상향'
  • 변종화 기자
  • 승인 2020.10.12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 서울 강남구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20.8.3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서울시가 공공재건축을 위한 이른바 '4종 주거지역' 신설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용적률을 상향해 최고 50층까지 아파트를 건설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기존 준주거지역을 세분화해 4종 주거지역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서울에서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주거지역은 전용주거지역(1종·2종), 일반주거지역(1종·2종·3종), 준주거지역으로 나뉜다. 주거지역 중 전용주거지역의 용적률 상한(최대 120%)이 가장 낮고 준주거지역의 용적률 상한이 400%로 가장 높다.

서울시는 여기에 '8·4 공급 대책'에서 도입된 공공주도형 고밀재건축(공공재건축)을 위한 용도지역(4종 주거지역)을 신설할 예정이다.

공공재건축은 층고 제한을 35층에서 50층까지로 완화하고 용적률을 300∼500%까지 높여 재건축 주택 수를 최대 2배로 늘리는 사업이다. 늘어난 용적률의 절반 이상을 공공임대와 공공분양으로 기부채납하게 된다.

이에 따라 신설되는 4종 주거지역의 용적률 상한 역시 500%일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새로운 용도지역을 신설해 정부 8·4대책 공공재건축에 맞춰 운용할 계획"이라며 "아직 세부적인 내용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말까지 공공재건축 사전 컨설팅을 신청한 곳은 총 15개 단지다. 이 가운데 강남구 은마,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등 강남권 대단지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다음달 공공재건축 선도 사업 후보지를 선정하고 이후 심층 컨설팅과 설명회 등을 거쳐 연내 최종 사업지를 확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