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투·영끌' 20대 대출 급증에 이주열 "부실화 우려 크지 않아"
상태바
'빚투·영끌' 20대 대출 급증에 이주열 "부실화 우려 크지 않아"
  • 박효주 기자
  • 승인 2020.10.17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은행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0.10.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서영빈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0대 청년층의 투자목적 대출 급증, 이른바 '빚투'에 대해 리스크가 커지고 있다는 점에 공감하면서도 부실화 우려가 크지 않다고 판단했다.

이 총재는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서일준 국민의힘 의원이 "'빚투'(빚내서 투자)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으다)이 유행하면서 주식투자가 크게 늘었다. 특히 20대가 투자를 위해 빌린 돈은 3년간 2배 늘었고 30~40대도 증가했다. 이런 청년 부채 급증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 묻는 질문에 "현재로써는 부실화 우려가 크지 않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지적한대로 20대 청년층의 가계대출이 빠르게 늘어난 게 사실이고 20대는 다른 연령대에 비해 신용도도 낮고 소득 수준도 낮아서 리스크가 있다"면서도 "청년들이 빌린 돈은 금리가 낮은 은행이 대부분, 약 75%라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