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월째…더 못참겠다" 인천 유흥업주들 49억 소송 예고
상태바
"8개월째…더 못참겠다" 인천 유흥업주들 49억 소송 예고
  • 박효주 기자
  • 승인 2021.01.22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2시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인천시청사 앞에서 (사)한국유흥음식중앙회 인천광역시지회 소속 유흥주점 업주 100여 명이 모여 정부에 영업정지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또 인천 업주들은 정부에 영업 손실에 따른 49억 손해보상 소송도 예고했다.2021.1.21 /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21일 오후 2시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인천시청사 앞에서 (사)한국유흥음식중앙회 인천광역시지회 소속 유흥주점 업주 100여 명이 모여 정부에 영업정지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또 인천 업주들은 정부에 영업 손실에 따른 49억 손해보상 소송도 예고했다.2021.1.21 /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주간 연장, 연장 이어져 영업을 못한 지 벌써 8개월째에요, 참는데도 한계가 있습니다."

21일 오후 2시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인천시청사 앞에는 (사)한국유흥음식중앙회 인천광역시지회 소속 인천 유흥업소 업주 100여 명이 모여 분통을 터뜨렸다.

정부의 영업제한 조치 해제를 요구하면서다.

업주들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 속 정부의 거리두기 조치에 영업이 잇따라 제한됐다. 8개월여간 지속된 정부 조치에 속이 곪을대로 곪은 업주들은 이날 한자리에 모여 삭여왔던 울분을 쏟아냈다.

김응팔씨(63)는 "부평에서만 14~15년째 유흥업소 2곳을 운영 중이다"면서 "정부 방침대로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영업제한을 해왔는데, 벌써 8개월째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달에 1000만원씩 임대료가 빠져나가는 상황에서 카드빚 5000만원을 내 겨우 메웠지만, 더 이상은 버티기 힘든 상황"이라면서 "유흥업소 업주들도 합법적으로 세금내고 업장을 운영하는 대한민국 국민인데, 왜 이렇게 피해를 봐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승규 인천 유흥번영회 총무(40)는 "미추홀구에서 8년간 노래클럽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7~8개월가량 일 못하고 임대료만 250만원씩 매달 빠져나가고 있다"고 했다.

이어 "번 돈 다 까먹고 2500만원 대출받아 겨우겨우 버티고 있지만, 이마저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면서 "주변에서 택배, 막일 하라고 하는데, 엄두도 안나고 '2주 연장 풀리면 해제되겠지'하고 기다린게 벌써 8개월째"라고 하소연했다.

이 총무는 "착한임대료 운동 한다 해도 건물주가 움직이지 않고 있다"면서 "빚도 더 이상 내기 힘든 상황에서 타 업소와 마찬가지로 형평성에 맞게 영업제한 조치를 풀고 숨통을 틔워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업주들은 7개월 분에 대한 영업손실금 지급과 영업제한 조치 해제를 요구하고 있다. 요구사항 미이행시 정부에 1개 업소당 유흥재산세 및 월세를 포함해 월 700만원을 지급하라는 소송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인천은 1차로 유흥업소 1081곳 중 100곳이 49억 상당의 소송을 청구할 계획이다.

지회 관계자는 "지난해 2월부터 약 8개월간 정부의 지침에 따라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영업을 포기하면서 적극 동참하고 있었다"면서 "그러나 유흥업소만 마녀사냥 당하고 있고, 수입 없이 빠져나가는 세금 등 현실에 부쳐 더 이상 앉아 기다릴 수만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업제한을 풀고 손실금을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