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토지 임대부 방식으로 평당 1000만원 반값아파트 공급할 것"
상태바
박영선 "토지 임대부 방식으로 평당 1000만원 반값아파트 공급할 것"
  • 박효주 기자
  • 승인 2021.01.31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31일 서울 도봉구 플랫폼창동61 공연장을 방문해 신대철 음악감독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21.1.3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21개 핵심 도시를 거점으로 걸어서 21분 안에 모든 생활을 가능하게 하는 '콤팩트 도시, 서울'을 만들겠다고 선언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31일 도봉구 창동 일대를 찾았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후 노원구을·병에 지역구를 둔 우원식·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오는 2024년 1월 완공 예정인 복합문화시설 '서울 아레나' 부지와 복합문화공간 '플랫폼창동61'등을 둘러봤다.

박 전 장관은 "서울 강남에 비해 상대적으로 발전이 뒤처진 동북 4구(도봉·노원·강북·성북)를 반드시 재탄생시킬 계획"이라며 "도봉구 창동 일대가 노원·도봉의 '21분 콤팩트 도시'의 모범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창동역과 노원역 사이에 있는 창동 차량기지와 도봉 운전면허시험장, 서울 아레나, 환승 주차장, 하나로클럽 등 약 38만㎡(12만평)를 하나의 생활권역으로 묶어 21분 안에 직장·교육·보육·의료·쇼핑·문화 활동 등이 모두 가능한 공간으로 재탄생시키겠다"고 약속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31일 서울 도봉구 플랫폼창동61 공연장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1.1.3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아울러 창동 소재 차량기지와 환승 주차장, 터미널 부지를 토지 임대부 방식으로 평당 1000만원의 공공 분양 반값아파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아파트값이 비싸지는 건 결국 땅값 문제"라며 "공공 분양아파트는 이 차량기지 자체가 국가 소유기 때문에 토지 임대부 방식으로 하면 평당 1000만원에 반값아파트를 공공 분양으로 분양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유지는 앞으로 토지임대부 방식으로 가는 것이 어떨까, 그렇게 되면 평당 1000만원에 반값아파트를 거의 균일하게 균일한 가격으로 서울시 전역에 보급을 할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도봉구 창동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Again 서울을 걷다 - 21분 콤팩트 도시 체험'을 진행한다. 콤팩트 서울을 위해 거점 도시가 될 다핵도시 21곳을 방문해 각각의 도시별 맞춤 구상과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