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대교 통행료 폐지해 주세요” 국민청원 등장
상태바
“일산대교 통행료 폐지해 주세요” 국민청원 등장
  • 박효주 기자
  • 승인 2021.02.1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일산대교 통행료 폐지' 청원 © 뉴스1


(경기=뉴스1) 박대준 기자 =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고양·파주·김포 시장, 도의원까지 일산대교의 비싼 통행료 문제를 지적하고 나선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일산대교 통행료를 폐지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강에 유일한 유료 교량인 일산대교의 과도한 통행료를 교정해야 한다”고 말한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일산대교 통행료 폐지를 청원합니다’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일산대교 통행료는 승용차 기준 편도 1200원인데 이는 주요 민자도로인 인천공항고속도로나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보다 많게는 6배 이상 비싼 것이며, 일반 고속도로보다는 최고 11배 이상 비싼 도로”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가 당연히 놓아줘야 할 다리를 재정이 없다는 이유로 민간에게 떠넘기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30년간 바가지 요금으로 강요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마지막으로 “통행료 폐지를 통해 이런 불합리와 차별을 시정하고, 부수적으로 차량통행의 안전과 정체해소까지도 확보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청원에는 4일 오후 2시 현재 5424명이 추천했다.

 

 

 

 

 

4일 경기 일산대교 앞에서 경기도의원들이 일산대교 인수와 통행료 무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민경선 도의원 제공)© 뉴스1

 

 


한편 파주 운정신도시 주민들도 온라인 커뮤니티(운정신도시연합회)를 중심으로 지난 2일부터 국민신문고와 경기도 등 관련기관에 ‘통행료 폐지’ 민원을 집중 제기하고 있다.

한 민원인은 “경기서북부 주민들은 다른 지역과 달리 한강다리를 건너는 것도 통행료 징수라는 차별을 받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앞서 지난달 18일 이재준 고양시장이 ‘일산대교의 후순위 장기차입금 이자율’ 문제를 지적하면서 통행료 문제를 꺼내들자 이달 1일 이재명 도지사가 통행료 조정 필요성을 밝히고, 이어 고양·파주·김포 시장과 4일 도의원들의 ‘통행료 폐지’ 성명서로 이어지며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이에 대해 국민연금공단은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