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줄여라"…위메프, ‘집콕족’ 증가에 방음 제품 매출 급증
상태바
"층간소음 줄여라"…위메프, ‘집콕족’ 증가에 방음 제품 매출 급증
  • 변종화 기자
  • 승인 2021.02.2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메프 방음제품 © 뉴스1


(서울=뉴스1) 이주현 기자 = '집콕' 생활이 장기화하면서 층간소음을 줄여 이웃을 배려하는 구매 패턴이 크게 증가했다.

위메프는 최근 2달 동안 바닥 매트, 방음재 등 소음 방지를 위한 관련 상품 판매가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바닥에 설치하는 매트류 판매가 크게 늘었다. 필요시마다 원하는 공간에 깔고 사용하지 않을 때 롤 형태 정리할 수 있는 '롤 매트'는 95% 매출이 증가했다. 물건이 떨어져도 큰 소음이 나지 않도록 해주는 효과로 헬스장에서 주로 쓰였던 '충격 흡수 매트'는 80% 늘었다.

소파나 의자, 책상 다릿발에 부착해 소음을 줄여주는 '소음 방지 패드'는 매출이 37% 증가했다. 실내 슬리퍼(86%), 러그(15%) 등도 많이 팔렸다. 벽간 소음을 줄이기 위해 벽에 부착하는 '방음재' 판매는 12% 증가했다.

소음 피해자들이 소음에 벗어나고자 사용하는 '소음 방지 귀마개(122%)'도 인기를 끌었다. 이는 최근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이웃 간 층간 소음을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환경공단 이웃사이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층간소음 전화 상담 건수는 4만 2250건으로 전년보다 60%가량 늘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집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이웃 간 소음을 줄이려는 움직임도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재택근무와 홈스쿨링 등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층간 소음을 대비하고 완화하는 관련 제품 구매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