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사벽'된 서울 아파트…文 정부 출범 이후 평당 1868만원 치솟아
상태바
'넘사벽'된 서울 아파트…文 정부 출범 이후 평당 1868만원 치솟아
  • 박효주 기자
  • 승인 2021.03.2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3.3㎡당 1868만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7년 5월 서울 아파트 3.3㎡(평)당 평균 매매가격은 2326만원에서 올해 2월 4194만원으로 3.3㎡당 1868만원 상승했다.

강남구가 가장 많이 올랐다. 강남구는 2017년 5월 3.3㎡당 4397만원에서 올해 2월 7492만원으로 3095만원 올랐다. 실거래가도 급등했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면적 76.79㎡는 지난 2017년 5월 12억원(6층)에 실거래가 이뤄졌다. 이 주택형은 올해 2월 22억원(5층)에 손바뀜하면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83.3%나 치솟았다.

강남구를 제외하고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2000만원 이상 오른 곳은 서초구(2640만원), 송파구(2478만원), 성동구(2394만원), 광진구(2165만원), 마포구(2094만원), 용산구(2062만원), 동작구(2043만원), 영등포구(2008만원) 등 8곳으로 집계됐다.

상승 폭이 가장 낮은 곳은 금천구로 2017년 5월 3.3㎡당 1441만원에서 올해 2월 2513만원으로 1072만원 올랐다. 금천구는 현재 서울서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가장 저렴한 곳이다.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3000만원 미만인 곳은 금천구를 포함해 중랑구(2634만원), 도봉구(2671만원), 중랑구(2634만원), 강북구(2744만원), 은평구(2855만원) 등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공시가격 상승으로 다주택자의 세 부담이 커지면서 일부 아파트들의 가격 조정이 있을 수 있지만, 강남구는 다른 지역보다 수요가 탄탄하고 증여를 통해 보유한 주택을 처분할 수 있어 가격 안정화는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