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6월 말까지 부동산거래 거짓신고 의심자 특별조사
상태바
파주시, 6월 말까지 부동산거래 거짓신고 의심자 특별조사
  • 박효주 기자
  • 승인 2021.03.24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파주=뉴스1) 박대준 기자 = 경기 파주시는 지난 22일부터 오는 6월 말까지 일정으로 부동산 거래가격 거짓·허위신고 의심자와 불법 중개행위에 대한 특별조사를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조사대상은 Δ부동산 거래가격 거짓신고(업·다운 계약서 작성) Δ금전거래 없이 허위 실거래신고 Δ무등록중개 및 공인중개사의 불법행위 의심 건 등이다.

조사는 부동산 거래 당사자(허위신고 의심자) 및 공인중개사를 대상으로 소명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신고사항에 대한 증빙자료를 바탕으로 위법행위 여부를 조사해 위법행위가 적발되면 관련기관에 통보하고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소명자료를 거짓으로 제출한 자는 최고 3000만원, 거래가격이나 그 외의 사항을 거짓으로 신고한 자는 부동산 취득가액의 100분의 5 이내에 해당하는 과태료를 부과한다. 또 무등록자의 중개행위나 공인중개사의 불법행위가 드러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한다.

부동산 불법거래를 신고한 자에게는 신고 포상금을 최고 1000만원 지급한다. 신고대상은 부동산 거래가격 거짓신고와 금전거래 없는 허위신고 등이며, 신고 시에는 거래계약서 사본이나 대금 지급내역 등 입증자료를 첨부해야 한다.

또한 불법거래에 대해 자진신고(최초)한 자는 과태료가 전액 면제되며, 거짓신고로 의심 돼 소명자료를 요구받은 후 자진신고(최초)한 자에게는 과태료를 50% 감경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