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물가 오름세 확대 가능성…지방 공공요금 안정조치"
상태바
기재차관 "물가 오름세 확대 가능성…지방 공공요금 안정조치"
  • 박효주 기자
  • 승인 2021.04.0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8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펴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이번 4~6월(2분기)에 물가 오름 폭이 일시적으로 확대될 수 있다"면서 "지방공공요금 안정을 위해 단계적 인상·인상시기 분산 등을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 겸 제8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펴며 이같이 밝혔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대비 1.5%로, 1년 2개월 만에 가장 컸다.

이에 이 차관은 "올해 전체 소비자물가의 경우 물가안정목표인 2%를 상회할 가능성은 여전히 제한적"이라면서도 "현 추세와 작년 2분기에 낮았던 물가수준을 감안할 때 2분기 물가 오름 폭이 일시적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에 따라 물가 안정을 위한 선제적인 관리대응체제를 가동한다"면서 "일시적 물가상승이 과도한 기대인플레이션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적극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농·수산물 가격 조기 안정, 원자재 변동 리스크 대응 강화, 서비스·가공식품 업계와 소통강화 및 지원확대 등 분야별 대응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방 공공요금' 동향을 점검하기도 했다.

이 차관은 "지방공공요금 안정을 위해 지자체와 협력할 것"이라며 "요금 조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인상이 불가피한 경우 물가여건이나 서민 부담 등을 고려해 단계적 인상·인상시기 분산 등을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초 발표한 '청년·여성 일자리 대책'의 세부 추진계획에 관해서는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한 이제는 세부 과제들을 신속 집행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청년정책 기본계획 등을 보완해 정책 대상규모를 79만명에서 102만명 이상으로 대폭 확대하겠다"면서 "여성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공공·민간일자리 확대 등 총 77만개 여성일자리 창출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지난 30일 김용범 전 기재부 1차관에 이어 신임 차관으로 부임한 이 차관은 이날 처음으로 정책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이 차관은 "코로나 위기라는 중차대한 시기에 막중한 책무를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경제가 좋아졌다는 것은 지표를 넘어 국민 개개인들의 삶이 나아져야 해 아직 풀어야 할 숙제가 많다. 회복의 온기가 서민경제의 아랫목까지 골고루 퍼져 나갈 수 있도록 모든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