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임대차법 1년 서울 아파트 전셋값 1.3억 더 올랐다…전년比 3배 ↑
상태바
새 임대차법 1년 서울 아파트 전셋값 1.3억 더 올랐다…전년比 3배 ↑
  • 박효주 기자
  • 승인 2021.09.23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서울 용산구 남산N서울타워에서 바라본 도심 아파트단지 /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새 임대차법 시행 1년 만에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시세가 1억3000만원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국민의힘, 대구 서구)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시세는 6억2402만원으로 새 임대차법 시행직전인 지난해 7월 시세 4억8874만원보다 1억3528만원 올랐다.

새 임대차법 시행 1년 전인 2019년 7월에서 시행 직전인 지난해 7월까지 4092만원 오른 것에 비해 3배 이상 상승한 것이다.

강남구 아파트 전세 시세는 1년만에 2억5857만원이나 올라 11억3065만원이다. 이어 송파구 2억1781만원, 강동구 1억9101만원, 서초구 1억7873만원, 용산구 1억5990만원 순이었다.

송파구, 강동구, 용산구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7월까지 각각 5205만원, 4577만원, 2925만원 상승한 것에 비해 4배 이상 오른 셈이다.

특히 노원구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7월까지 상승분은 905만원에 불과했는데, 법 시행 1년 만에 8078만원이나 올라 상승폭이 9배에 달했다.

관악구, 중랑구도 2019년 7월부터 2020년 7월까지 상승분이 각각 1845만원, 817만원이었는데 법 시행 1년 간 각각 1억 3642만원, 6882만원이나 상승했다.

김상훈 의원은 "새 임대차법 때문에 전세살이가 더욱 더 팍팍해지고 있다"며 "대대적인 정책기조 전환이 없다면 전세 상승폭은 더욱 커지고 국민들은 더 큰 고통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