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 물납 비상장주식 2315억원…폐업·파산에 '휴지조각' 됐다
상태바
국세 물납 비상장주식 2315억원…폐업·파산에 '휴지조각' 됐다
  • 박효주 기자
  • 승인 2021.10.07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DB © 뉴스1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정부가 세금 대신 받은 비상장주식 중에 2300억여원 규모는 기업의 폐업·파산 등으로 현금화 가능성이 '제로'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물납 제도가 시행된 1997년 이후 물납된 비상장주식 중 캠코가 올해 8월 말 기준으로 보유하고 있는 주식은 334종목이다.

비상장주식 334종목의 물납 금액은 총 5634억원이며, 평균 보유기간은 10년8개월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334종목 중 43.4%에 달하는 145종목은 현재 비정상법인이 된 회사의 주식으로 앞으로도 현금화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비정상법인 145종목의 물납 금액은 모두 2315억원에 달한다. 구체적으로는 폐업 21종목, 파산 25종목, 청산 76종목, 해산 22종목, 워크아웃 1종목 등이다. 캠코는 비정상법인 145종목을 제외한 정상법인 189종목은 현재 매각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캠코가 1997년 이후 물납 받아 매각을 완료한 비상장주식 종목은 총 785종목이다. 물납 금액은 1조4983억 원이었지만, 실제 매각해 받은 금액은 1조142억원으로 물납 금액의 67.7%에 불과하다.

양경숙 의원은 "물납 받은 비상장주식 10개 중 4개는 폐업·파산 등으로 매각 자체가 불가능하고, 매각한 주식들도 물납 금액에 상응하는 매각대금을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국고 손실은 물론, 다른 납세자와의 형평성 문제도 생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이어 "조세원칙의 관점에서 물납 문제를 바라보고 조세정책을 보다 공정하고 안정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